해외여행 자유화로 해외로 나가는 한국인 관광객이 늘어나자 알래스카,
멕시코에 이어 캐나다도 한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16일 한국관광공사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캐나다 관광청의 더그 파이피마
케팅국장등 5명의 캐나다 관광사절단은 오는18일 방한, 22일까지 머물면서
관광공사측과 한-캐나다가의 관광교류 진흥방안을 협의하고 여행업체등을
순방하면서 한국인 관광객 유치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들은 이와함께 오는 21일 하오5시40분부터 1시간30분동안 하야트리젠
시 서울호텔에서 캐나다관광을 소개하는 세미나도 개최한다.
캐나다 관광사절단은 파이피 마케팅국장과 일본주태 캐나다대사관으 존
버셀 관광담당관, 낸신 그린레인 아/태지역관광특별기구회장, R.D.머너 아
/태지역 관광특별기구 전무이사 게리 브루노 태평양지역 마케팅 영업이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캐나다에서는 50개여행업체가 동양여행상품을 취급하고있으며 15개 여행
업체가 한국여행상품을 취급하고 있는데 지난85년 1만6,964명의 캐나다인
이 한국을 방문한데 이어 지난해는 2만4,488명이 한국을 찾아 연평균13%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에반해 한국인은 지난85년 2,515명이 캐나다를 방문한것을 비롯 86년
에는 3,859명, 87년에는 4,261명, 지난해는 6,147명이 캐나다를 찾아 연평
균 23%의 증가율을, 지난해는 전년대비 44%의 증가율을 각각 기록했다.
한편 빌 엘란더 알래스카관광국장과 마이크 지만스키 알래스카주 상원의
원등 알래스카의 한국인 관광객 유치단도 지난3일부터 8일까지, 페르레르
란다등 멕시코여행업자 35명도 지난달 27일부터 지난2일까지 각각 한국에
서 관광설명회를 개최하는등 한국인 관광객 유치할동을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