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구 경제기획원차관은 8일 최근의 국내경기기가 다소 움츠려든 것은
사실이나 흑자관리대책등 기존의 각종 경제정책을 바꾸거나 별다른 경기
부양책을 쓸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이차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산업활동이 위축된 것은 경기
가 나뻐서라기 보다는 노사분규등 구조적인 문제점 때문"이라고 설명하면
서 그같이 말했다.
이차관은 올해 우리경제의 과제는 <>노사분규의 원만한 해결을 통한 산
업평화의 정착 <>대미통상마찰 해소 <>부동산투기 억제등이라고 지적하고
"이같은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경기부양책등 다른정책을 펼
쳐봐야 실효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의 물가동향과 관련, "공산품가격을 가능한한 내리도록 힘쓰
겠다"면서 "정부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각종 서비스요금이 뛰는 것이 문
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부동산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섰으나 국세청의 투기전담반
인력을 500명 더 늘리는등 계속 투기억제책을 강구해 나가겠다"면서 "부
동산값이 한번 뛰면 다른 물가에 비해 오름폭이 훨씬 크기 때문에 물가지
수보다 부동산동향쪽에 더욱 깊은 관심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