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서울증시는 지난주말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종합주가지수 920선을 회
복했다.
전산시스템의 고장으로 전종목이 전장단일가로 처리됐던 이날 주가는 후장
들어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이 커지는 양상이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관망세가 시장을 지배, 거래량은 954만주로 평일치고는 낮
은 수준이었다.
건설/무역/금융등 트로이카주가 오랜만이 큰폭으로 상승한 반면 제조업주는
종목별로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소폭 상승에 그쳤다.
3월중순이후의 상승국면을 기대한 선취매가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지적되
고 있다.
또 대통령의 중간평가를 앞두고 호재성 정책발표에 대한 기대감으로 재료가
붙어 있는 트로이카주에 매기가 쏠린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기관투자가들도 매도를 자제하고 건설/금융주를 중심으로 매수에 조금씩 나
서는 모습이었다.
전장에 종합주가지수가 5.17포인트나 상승, 그 폭이 비교적 컸던 것은 단일
가처리에 따라 "사자"주문에 높은 호가가 많았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경평균주가는 2만8,603원으로 전일보다 298원이 상승했으며 한경다우지수
는 837.60으로 전일보다 8.53포인트 상승했다.
종합주가지수는 7.91포인트 오른 921.53이었으며 신평200지수는 1,764.06으
으로 전일보다 17.67포인트 올랐다.
거래량은 954만주, 거래대금은 2,239억원이었다.
상승종목은 상한가 22개를 포함, 346개였으며 하락종목은 하한가 9개를 포
함, 162개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