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스틱협동조합이사장은 황승민씨(54)가 임기 3년의 제16대 기협중
앙회장이 선출됐다.
황이사장은 28일 중소기업회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 89년도 기협중앙
회정기총회에서 실시된 회장선거에서 2차 결선투표까지 간 끝에 박상규후
보를 84대81의 근소한 차로 누르고 새 회장으로 선출됐다.
당선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알려졌던 이석주 전임회장은 1차투표에서 3
위로 쳐져 결선투표에서 나서지 못하는 고배를 마셨다.
황신임회장은 당선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30년동안의 중소기업경영경험
을 바탕으로 6만 중소회원업체의 여수신업무지원등 중소기업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최선을 다해 풀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영세기업은 경제의 3개의 수레바퀴로 이
젠 경쟁자가 아닌 동행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주무관청등과의 협의
를 거쳐 중장기정책을 수립, 중소기업발전을 점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가장 아려운 문제점의 하나는 금융
의 부족이라고 전제, 기협중앙회의 여수신업무수행과 공제기금업무의 활
성화사업등을 적극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