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대형수출상사의 하나인 삼성물산이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완구
팀을 해체, 특수전자사업부로 이관하는 한편 혁제의류사업부를 신설, 업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완구팀의 해체에 대해 삼성측은 "전자완구의 비중이 점차 커지는데 대
응, 완구수출을 특수전자사업부가 담당토록 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
따른것"이라는 설명이나 "최근의 급격한 원화절상으로 나타나는 품목별 수출
경쟁력변화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는게 업계관계자들의 중론.
삼성물산은 또 이번 개편에서 이제까지 수출, 수입의 2개부문으로 나뉘어져
운영됐던 화학사업부를 통합,품목위주로 수출입을 연동시키기로 했다는 것이
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