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값이 폭락하고 있다.
89년들어 줄곧 온스당 410달러선을 넘나들던 금값은 유가약세반전과 함께 미
달러화가 폭등세를 보이자 지난27일에는 온스당 5-6달러가 떨어져 3개월반만
에 또다시 400달러선이하로 하락했다.
세계최대의 금시장인 런던의 경우 금현물이 온스당 405.50달러에서 399.75
달러로 폭락, 지난해 10월5일이래 처음으로 400달러선을 붕괴시켰다.
뉴욕금현물도 이날 온스당 7달러가 떨어지면서 395.00-396.50달러에 폐장
됐으며 취리히 금도 7.75달러가 하락해 온스당 398.2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
다.
이날 금값하락은 미FRB가 금리인상을 연기할 것이라는 기대가 일면서 채권
주식시장의 폭방장세->달러수요급증->달러화폭등->금값폭락이라는 연쇄반응
이 일었기 때문이다.
이와함께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비OPEC산유국간의 감산합의가 실패하면
서 유가가 급락, 유가가 주도하는 인플레우려가 사라지면서 금값하락을 부채
질했다.
최근 달러화급등을 단기적 현상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나 만일 달러화
급등세가 진전되지 않을 경우 금값은 유가의 하락과 금생산증가의 약세요인
이 겹쳐 큰폭으로 하락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