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주연의 학교폭력 복수극 '더 글로리'가 파트2 공개 후 3주 연속으로 넷플릭스 비영어권 TV 부문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했다.

29일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3월 넷째 주(20∼26일) '더 글로리'의 시청 시간은 4천835만 시간으로 비영어권 TV 부문 1위에 올랐다.

넷플릭스 시리즈인 '더 글로리'는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됐다.

공개 첫 주인 3월 둘째 주(6∼12일)에는 시청 시간이 1억2천446만 시간, 셋째 주(13∼19일)에는 1억2천359만 시간을 기록하며 비영어권 TV 부문 정상에 올랐다.

이 드라마는 학교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송혜교 분)이 성인이 된 뒤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3월 넷째 주 넷플릭스 비영어권 TV 부문에는 '더 글로리' 외에도 최근 종영한 tvN '일타스캔들'(5위·1천351만 시간), 2021년 종영한 '철인왕후'(10위·762만 시간)가 시청 시간 기록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