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이브 강원과 경기 일부에 눈소식…"서울도 가능성"
내일부터 추워져 크리스마스 때 강추위
아침기온 '영하' 쌀쌀한 출근길…낮엔 6~15도로 올라

목요일인 23일 아침 해안가와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제법 추웠다.

특히 충북과 경북 내륙은 아침기온이 영하 5도를 밑돌았다.

해안가와 제주도 아침기온이 1~7도에 머물렀다.

주요도시 오전 8시 기온을 보면 서울은 영하 1.1도, 인천은 영하 0.6도, 대전은 영하 3.0도, 광주는 0도, 대구는 영하 2.6도다.

울산은 4.7도이고 부산은 5.7도다.

낮 최고기온은 6~15도로 아침기온에 견줘 15도 안팎 오르겠다.

일교차가 큰 만큼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우리나라 북쪽 대기 상층에 저기압이 정체해 중국 내륙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고 이 찬 공기가 가라앉으면서 해당 지역에 광범위한 고기압을 발달시켰다.

이 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오전엔 구름 없이 맑다가 기압계가 조금씩 남동진하면서 오후 들어 상층운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23일 충북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일 것으로 예상된다.

나머지 지역은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이겠으나 인천과 경기남부, 세종, 충남, 전북은 오전 한때 '나쁨' 수준으로 악화하겠다.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눈이 내리고 추위도 다시 찾아오겠다.

강원영동은 바다 쪽에서 동풍이 불어오면서 눈구름대가 유입돼 24일 오전부터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경기북·동부와 강원영서는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 영향으로 이날 낮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기압골이 예상보다 남쪽으로 내려오면 서울을 비롯한 다른 수도권에도 눈이나 비가 내릴 수도 있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 5~20㎝, 강원영서 1~5㎝, 경기북·동부 1~3㎝이다.

강수량은 강원영동 5~20㎜, 강원영서 5㎜ 안팎, 경기북·동부 5㎜ 미만으로 예상된다.

24일 낮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추워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13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크리스마스인 25일엔 중부내륙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 아침기온이 영하 5도를 밑돌겠다.

일부 지역은 낮기온도 영하에 머물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상 3도겠다.

성탄절 시작된 추위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