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를 씽씽…인천 섬들 잇는 120㎞ 자전거길 놓는다

오는 2025년까지 인천 청라국제도시와 영종도·무의도·신도를 연결하는 자전거도로가 조성된다.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5일 인천 서구 정서진에서 '제3연륙교 300리 자전거 이음길'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홍인성 중구청장, 이재현 서구청장, 장정민 옹진군수가 참석했다.

300리 자전거 이음길은 2025년 개통 예정인 제3연륙교(청라∼영종)와 평화대교(영종∼신도), 기존 무의대교 등 3개의 해상 교량을 이용해 육지와 섬들을 잇는 총길이 120㎞의 자전거도로다.

정서진을 출발해 제3연륙교∼해안남로∼무의도∼용유해변∼해안북로∼신도∼시도∼모도∼미단시티∼제3연륙교∼청라호수공원∼아라뱃길∼정서진을 연결하는 코스다.

전체 120㎞ 구간 중 대부분은 이미 조성된 자전거도로를 활용하고 자전거도로가 없는 영종도 북쪽 등 24㎞ 구간에는 새로 자전거도로를 놓는다.

도로 중간에는 휴게시설과 전망대 4곳을 설치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내년 1월 착공하는 이 사업은 총사업비 215억원 가운데 시가 158억원을 부담하고 3개 군·구가 나머지를 분담한다.

박 시장은 "인천 제3연륙교와 평화도로가 2025년 개통되면 수도권의 많은 주민이 자전거 이음길을 찾아 관광·레저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