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의 어촌마을 마샤슬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몰타의 어촌마을 마샤슬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중해 중앙부 시칠리아 섬 남쪽이 위치한 섬나라 몰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의 무격리 입국을 허용할 계획이다.

15일(현지 시간) 몰타를 겸임하는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몰타 정부는 입국 제한 조처 관련 공지를 통해 한국 정부가 발급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보건당국의 백신 접종 증명서를 소지하면 14일간의 격리 없이 몰타 입국이 가능하다.

현재 몰타 정부는 자국이 속한 유럽연합(EU) 외에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이스라엘,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총 24개국의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고 있다.

한편, 몰타는 한국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영어 연수지 중 한 곳이다. 코로나19 이전 연간 1000명 이상의 한국 학생이 중·단기 영어 연수를 위해 몰타를 찾은 것으로 추산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