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도' 서울문고 법정관리 수순…출판사들 내주 채권단 구성

반디앤루니스라는 브랜드로 온·오프라인 서점을 운영하다 최근 부도를 낸 서울문고가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개시를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출판계에 따르면 대한출판문화협회와 한국출판인회의 측은 전날 오후 김동국 서울문고 대표를 만나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도서 재고 처리 등 향후 대책에 관해 논의하며 회생절차 개시 관련 내용도 공유했다.

출협 관계자는 "주채권 기관에서 기업회생을 제안해 회생절차를 개시하기 위한 준비 시작 단계인데 법원의 판단까지 3~4주가 예상된다.

주채권 기관은 회생 후 인수합병(M&A)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협과 출판인회의 측은 피해 출판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르면 오는 21일 피해 출판사들이 참여하는 채권단을 꾸려 대응할 방침이다.

서울문고 채권단 대책위원회(가칭) 형태로 일단 납품 도서 회수 작업을 먼저 완료한 뒤 나머지 채권을 여러 방법을 통해 회수하겠다는 계획이다.

출판계에서는 이번 부도로 인한 출판사들의 피해 액수를 180억 원가량인 것으로 보고 있다.

출협과 출판인회의가 서울문고 측에서 확인한 현황을 보면 미도래 어음 73억 원, 거래 미수금을 뜻하는 출판사 총 잔액 120억~130억 원이다.

미도래 어음 중 출판유통 이외 금액은 8억~13억 원을 빼면 피해액은 약 180억 원이다.

출협 관계자는 "3천여 개 출판사가 180억 원의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며 "물류 창고에 있는 도서와 매장 재고 등을 합치면 총 재고가 66억 원 규모인데 도서 회수가 이뤄진다면 액수가 좀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문고의 금융기관 채권 내역은 102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80억 원의 주 채권사, 나머지 22억 원이 사모사채인 것으로 전해졌다.

1988년 4월 설립된 서울문고는 교보문고와 영풍문고에 이어 오프라인 서점 매출 순위를 기준으로는 3위다.

온·오프라인 도서 매출을 합치면 교보문고와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등의 순이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위주의 서점 매출 비중 확대 및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매출 하락으로 경영난을 겪어왔고, 지난 15일 1차 부도에 이어 16일 최종 부도를 맞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