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수, 고성 이전 제안…속초 지역사회는 즉각 반발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 (반)지하화 문제를 놓고 강원 속초시민들이 양분돼 갈등을 빚는 가운데 인접 자치단체인 고성군이 속초역 고성 이전을 제안하고 나서면서 지역 간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동서고속철 속초역사 문제 속초-고성 갈등으로 비화

함명준 고성군수는 17일 군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동서고속화철도 종착역인 속초역의 고성군 이전을 제안했다.

함 군수는 "철도의 경우 타 교통수단과 비교해 연결성이 매우 중요하며 동서고속화철도 역시 동해북부선 철도와 연결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제 기능을 할 수 있다"며 "양 철도 결절점인 속초와 고성은 철도 연결을 시작으로 사회 전반적인 현안에 대해 상생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고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서고속화철도 종착역인 속초역의 고성군 이전이 바로 양 지자체 상생발전 첫 단추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행정권의 분리를 이유로 양 지자체를 따로 놓고 보는 편협한 시각은 이미 하나의 경제생활권을 영유하는 상황에서는 더는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서고속화철도와 동해북부선의 통합역사인 속초역을 (반)지하화할 경우 동해북부선의 물류 기능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고성군으로 역사를 이전하면 이 같은 문제 해결은 물론 역사가 들어설 속초 소야벌의 협소한 부지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역사 이전 제안에 대해 속초시와 사전협의는 없었다"며 "설악권 상생발전 차원에서 제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함 군수의 이런 제안에 대해 속초시 지역사회는 즉각 반발했다.

주영래 속초시번영회장은 "이미 확정된 국책사업을 변경하는 것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받아야 하는 등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뿐 아니라 공기 지연에 따른 부작용, 국책사업에서 뒤로 밀릴 가능성도 크다"며 "조기 착공이 시급한 마당에 지역주민 간 갈등을 불러올 수 있는 이 같은 요구는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함 군수의 이번 제안은 지역이기주의가 부른 정치적 판단이라 생각 안 할 수 없고 정치적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는 일인 만큼 앞으로 불거질 지역 간 갈등에 대해서는 지자체장과 정치인들이 봉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명길 속초시의회 동서고속화철도 특별위원장도 "동서고속화철도는 속초시민들의 노력으로 일궈낸 30년 숙원사업으로, 속초시에 한마디 상의 없이 일방적 주장이 담긴 입장을 발표한 함 군수의 이 같은 행위는 속초시민을 우롱하고 양 자치단체의 화합을 해치는 기만적인 행위"라며 "속초시민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설악권 발전의 거시적 관점에서 지역 상생을 주장한다면 군수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지역화합을 위한 속초·고성 시군통합논의부터 출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