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높이 제한 구조물 파손한 화물차 도주

광주에서 철길 교각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높이 제한 도로시설물을 들이받은 화물차가 조치 없이 도주해 극심한 차량정체가 이어졌다.

6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광주 북구 신안동 철길 교각 아래 왕복 6차로 도로에서 전남대 방향으로 진행 중이던 화물차가 3.8m 높이의 철길 교각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높이 제한 안전 구조물(철제봉)을 들이받았다.

화물차 적재함에 실려 있던 거푸집(추정)이 철제봉과 충돌하면서 교각에 매달려 있던 봉이 두 동강 나 추락, 도로를 가로막았다.

이로 인해 도로는 차량 통행이 1시간가량 막히는 등 주변 도로까지 극심한 차량 정체가 이어졌다.

경찰은 CCTV를 확인해, 사고 직후 화물차가 잠시 정차한 뒤 현장 조치 없이 달아난 것으로 확인하고 도주 차량을 추적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