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액트리스 원·투' 등
김광보 예술감독 "신선하고 실험적인 공연들로 가득 차"
국립극단 봄맞이 실험무대 'SETUP202'…연극 4개 동시 상연

국립극단이 봄맞이 실험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SETUP 202]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4월 16일∼5월 10일 4개의 공연을 동시에 선사한다.

'101'이 기본을 일컫는다면 '202'는 한발 더 나아간 확장의 의미를 담고 있다.

소재부터 관람 방식까지 동시대와 새로운 방식으로 호흡하고 우리 시대 담론을 확장하기 위한 기획이라고 국립극단 측은 설명했다.

프로젝트 전 기간에 걸쳐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공연하는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는 박상영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연극이다.

성소수자 이야기를 소재로 평범한 청춘들의 유쾌한 일상을 풀어낸다.

백성희장민호극장의 객석과 무대 모두가 배우들의 동선으로 활용된다.

관객이 무대 위에 설치한 회전의자에 앉아 원하는 방향으로 360도 몸을 돌려 관람하는 형태로, 실험적 공간 사용이 특징이다.

연출 임지민과 김연재의 각색이 어떤 무대를 만들어낼지 관심을 끈다.

소극장 판에서 16∼25일 있을 '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 1호', 5월 1∼10일 '액트리스 투: 악역전문배우'는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에 꼽힌 성수연 배우의 1인극이다.

미래 연극 무대의 '로봇 배우'를 소재로 인공지능(AI) 시대 인간다움과 예술의 본질을 고민한다.

연극계에서 개성 넘치는 작업으로 주목받아온 정진새가 작품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국립극단 봄맞이 실험무대 'SETUP202'…연극 4개 동시 상연

5월 1∼2일, 8∼9일 국립극단 서계동 야외 마당에서 6회에 걸쳐 공연하는 '당클매다'는 관객이 블루투스 헤드폰을 착용하고서 관람하는 미디어 아트 공연이다.

거대한 나무 형상을 한 오브제를 중심으로 빛과 소리의 향연이 펼쳐진다.

다원 아티스트 그룹 '이스트허그(EASThug)'가 전통 굿의 음악적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김광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과감하고 화려한 건물 색깔로 '빨간 지붕'이라는 애칭을 가진 서계동 국립극단이 신선하고 실험적인 공연들로 가득 찬다"며 "봄기운과도 잘 맞는 페스티벌 격 프로젝트 [SETUP 202]가 동시대 관객들과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의 창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SETUP202] 입장권 예매(전석 3만원)는 9일 오후 2시부터 시작하며 모두 비지정석으로 운영된다.

문의 ☎1644-2003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