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기독교연합회, 부활절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강화 협력

전북 익산시는 부활절을 앞두고 익산시기독교연합회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시와 익산시기독교연합회는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뜻을 모으고 부활절 예배 때 통상 진행하던 성만찬(포도주와 밀떡을 나누는 예식)과 성가대 찬양 등을 생략하기로 했다.

이런 내용의 방역 강화 수칙은 각 교당에 전달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자율적으로 방역 활동에 나서고 있는 익산시기독교연합회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코로나19의 조기종식을 위해 각계와 논의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