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잇몸 건강할 때 관리해야…"증상 없다고 방심은 금물"

고령화가 심화하면서 평생 써야 하는 영구치 관리의 중요성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임플란트, 틀니 등이 보편화됐으나 그래도 자연치아만은 못하다.

전문가들은 치아와 망가진 잇몸은 재생되지 않으므로 증상이 없거나 별다른 이상이 보이지 않더라도 정기적으로 치과를 찾아 관리하라고 강조한다.

의료계에 따르면 24일은 대한치주과학회가 정한 '잇몸의 날'(3월 24일)이다.

'삼(3)개월마다 잇(2)몸을 사(4)랑하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여기에 더해 최근 대한치주과학회는 건강한 잇몸을 위해 '3분 이상 칫솔질', '일 년에 두(2) 번 스케일링', '사(4)이사이 잇몸까지 잘 닦자' 등으로 구성된 3·2·4 수칙 또한 강조하고 있다.

대개 잇몸병으로 불리는 치주질환은 치아 주위 조직인 치은(잇몸), 치주인대, 잇몸뼈인 치조골에서 일어나는 염증 질환이다.

염증이 잇몸 표면에 국한되면 치은염, 염증이 잇몸뼈인 치조골까지 깊이 진행되면서 잇몸이 내려앉고 시린 증상이 나타나면 치주염이다.

주된 원인은 플라크로 불리는 치태와 치태가 쌓여 석회화된 치석에 있는 세균이다.

치태의 세균과 세균이 내뿜는 독소가 치아 주변의 잇몸에 염증을 유발한다.

치주질환의 초기인 치은염 단계에서는 양치질을 잘하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치태가 완벽히 제거되지 않아 치석으로 변하면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한다.

이처럼 치은염은 스케일링 등 간단한 처치만으로 회복이 가능하지만, 큰 통증이 없고 외부에서 보기에 이상이 잘 드러나지 않는 탓에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환자가 많다.

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신승윤 교수는 "치주질환은 오랫동안 진행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입 냄새, 양치질 시 간헐적 출혈 등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무심코 넘기기 쉽다"며 "결국 이가 흔들리거나 음식 섭취가 불편해진 후에야 치과를 방문하는데 치료 시기를 놓치면 자칫 이를 뽑아야 하는 상황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 등으로 관리하는 게 좋다.

스케일링은 연 1회 건강보험에서 지원하기에 잊지 않고 챙겨야 한다.

치주질환 치료 후에도 올바른 칫솔질과 치실 등으로 구강 건강을 챙겨야 한다.

특히 자주 재발하는 치주질환의 특성상 치료 후 일정 간격 병원에 방문해 치태와 잇몸 관리 상태를 점검하는 게 바람직하다.

치아·잇몸 건강할 때 관리해야…"증상 없다고 방심은 금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