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 지하철 소외 지역에 수소 트램 연결하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광주역, 버스터미널, 야구장(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등 지하철 1·2호선 소외 지역을 수소 트램으로 연결하자"고 제안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호남 광역 교통망을 주제로 한 온라인 토론회에서 "수도권, 울산, 부산, 대전, 창원 등 많은 도시에서 트램에 대한 논의와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나오는 상황에서 호남 지역도 그린 수소 기반 미래 교통 체계를 도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수소 트램으로 광주 전역에서 광주송정역으로의 균일한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고, 버스터미널, 챔피언스필드, 대학 등 유동 인구가 많은 핵심 시설을 연계한다면 도시철도의 효율성과 대중교통 분담률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 전 수석은 "초광역권 지역 균형 발전 논의와 광역 연합이 가속하는 상황에서 친환경 미래 운송 수단인 수소 트램 중심으로 광주, 전남, 전북 거점 도시 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호남 광역교통망 구축이 시급하다"며 고 주장했다.

그는 광주송정역, 광주역, 상무지구 등 광주 주요 지점과 전남(나주·화순·영광), 전북(남원)의 도시를 연결하는 수소길(H-way)을 중심으로 한 호남 광역교통망 구축을 제안했다.

강 전 수석은 지난해 정무수석에서 물러난 뒤 군·민간 공항 이전 등 광주·전남 현안에 목소리를 내며 내년 지방선거 광주시장 선거 출마를 위해 활발한 행보를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