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제2공항 건설 반대 여론이 우세하게 나온 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있는 그대로 신속히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희룡, 제주 2공항 여론조사 결과 "있는 그대로 국토부 전달"

원 지사는 이날 '제주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 종료에 따른 입장문'을 내 "조사 결과는 제주도의회와 협의에 따라 공정관리공동위원회를 거쳐 국토부에 있는 그대로 신속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국토부의 현명한 결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이제는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도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일에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지만, 여러 가지로 해석이 가능한 결과가 나왔다"며 "응답률도 분석해봐야 해서 바로 입장을 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토부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제주도의 공식 입장을 받아본 뒤 관계부처 등과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도민 각 2천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2개 여론조사에서 제2공항 건설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 반대가 51.1%를 기록해 찬성 43.8%보다 많았고,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반대가 47%로 찬성 44.1%보다 높았다.

하지만 제2공항 예정지가 포함된 성산읍 주민 각 500명을 대상으로 별도로 진행한 2개 여론조사에서는 제2공항 추진 찬성 의견이 다수였다.

찬성 의견은 한국갤럽 조사에서 64.9%,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 65.6%로 나타났다.

반대 응답은 한국갤럽 31.4%, 엠브레인퍼블릭 33%에 그쳤다.

연합뉴스 등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는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등 2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제2공항 건설 찬반 여론조사를 시행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합의에 따라 이번 여론조사를 도민 의견 수렴 방안으로 해 국토부에 조사 결과를 전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