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명의 입장문…"공연 중심축 극단 무너지면 예술산업 전체 흔들"
서울연극협회-189개 극단 "4차 재난지원금에 예술단체 포함해야"

서울연극협회와 189개 극단은 19일 "재난지원에 예술단체(극단)가 포함돼 백신 역할을 할 수 있길 요구한다"며 정부와 여당을 중심으로 논의되는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극단 등 예술단체들을 포함할 것을 요청했다.

협회와 극단들은 이날 공동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공연의 중심축이자 대들보 역할을 하는 단체가 무너지면 예술산업 자체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재난이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고리부터 끊듯 예술단체는 1년이라는 시간 동안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거리두기 정책으로 관객은 줄었고 여전히 불안감은 극장을 감돌며 관객의 발길을 막아서는 커다란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간 공연 취소는 불가항력적 상황이 아니면 있을 수 없는 큰 사고였다.

예술단체는 무대를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작품을 무대에 올렸지만 축소하거나 취소되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단체가 떠안아야 했다"고 털어놨다.

서울연극협회-189개 극단 "4차 재난지원금에 예술단체 포함해야"

이들은 "1년 동안 텅 빈 공연장을 지켜온 것은 다름 아닌 예술단체였고, 선제적으로 방역을 하며 가장 모범적으로 대응했지만 정작 재난지원에서는 최하위로 밀려났다"며 "지난 1차부터 3차까지 재난지원 대상에서 매번 소외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극장 내 좌석 간 띄어 앉기를 두 칸에서 한 칸으로 완화한 정부 조치를 두고도 비판을 가했다.

협회와 극단들은 "반가운 소식임은 틀림없지만, 예약시스템으로 이뤄지는 공연장에서는 적용될 수 없다"면서 "좌석을 조정하기 위해서 이미 판매한 모든 좌석을 결제 취소한 후 원점에서 다시 판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소와 재예매의 반복은 예술단체와 관객 모두에게 피로감만 높일 뿐이며 불안감에 예매 비율 또한 급감시킨다"며 "취지는 좋지만 사실상 달라진 점은 없으며 여전히 공연장은 비어 있다"고 푸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