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7.5㎝ 눈…찬 바람까지 불어 광주·전남 출근길 불편

밤사이 광주·전남에 많은 눈이 내려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눈은 18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 기준 적설량은 장성 상무대 7.5㎝, 담양 7.1cm, 광주 광산 6.2cm, 나주 4.7cm, 곡성 4.6cm, 영암 학산 4.4cm 등이다.

광주와 전남 담양, 장성, 나주, 함평, 영광, 무안, 곡성, 화순, 목포, 신안, 해남, 강진, 영암, 장흥, 진도 등 광주·전남 16개 시군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바람도 세게 불어 흑산도·홍도에는 강풍경보가, 거문도·초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됐다.

서해남부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서해남부 앞바다와 남해서부 전 해상은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오는 18일 낮까지 광주·전남에 5∼15cm, 전남 동부 남해안에는 1∼5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영하 1.1도 사이에 분포하고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상 1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 지역이 낮에도 기온이 영하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며 "도로 결빙과 시설물 동파 등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