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대전문화콘텐츠금융센터 신설…중부권 업체 지원

기술보증기금은 17일 충청·호남지역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대전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대전시 서구에 들어선 센터는 충청과 호남지역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과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콘텐츠 제작 과정을 관리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데 주력한다.

수도권에 집중된 문화콘텐츠 인프라를 지역으로 확산함으로써 지역 콘텐츠 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보는 기대했다.

문화콘텐츠 산업은 제조업보다 규모가 작지만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커 디지털 뉴딜의 핵심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보는 게임, 영화,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 산업을 문화콘텐츠금융센터로 집중해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과 경기, 부산에 센터를 운영해 왔다.

기보는 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통해 최근 10년간 1천380건의 콘텐츠에 대해 7천551억원의 문화산업완성보증을 지원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이번 대전센터 설치로 전국을 3대 권역으로 나눠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기보는 앞으로도 문화강국 실현을 위한 종합 지원기관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