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충북에 폭설이 쏟아졌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 기준 적설량이 옥천 7.7㎝, 괴산 청천면 5.7㎝, 영동 4.3㎝, 청주 3.9㎝ 등을 기록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앞으로 1∼3㎝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교통안전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증평·음성·진천·영동·옥천·괴산·보은·청주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