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영덕고속도로 차량 충돌로 반대차로에 화물 넘어가기도
'대설경보' 보령 시간당 7㎝ 눈…충남서 차 사고도 잇따라

16일 오후 들어 대전·세종·충남지역에 강한 눈발이 날리면서 곳곳에 대설특보가 내려졌다.

고속도로에서는 눈길 차량 추돌로 화물이 반대차로에 넘어가는 등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대전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대설경보가 내려진 보령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15.5㎝의 눈이 왔다.

오후 1∼2시 사이에는 7㎝의 눈이 내려 쌓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지역 적설량은 부여 10.5㎝, 대전 5.5㎝, 세종 4.7㎝, 금산 4.4㎝ 등이다.

'대설경보' 보령 시간당 7㎝ 눈…충남서 차 사고도 잇따라

보령을 제외한 충남 전역과 대전·세종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미끄러운 도로 위를 달리던 차량 간 사고도 곳곳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 10분께 예산군 고덕면 당진∼영덕고속도로 대전 방향 17㎞ 지점(당진 기점)에서 탱크로리와 대형 화물차가 충돌하면서 화물차량에 실려 있던 일부 철제 자재가 반대 차로로 넘어가 바닥에 떨어졌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현장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비슷한 시각 서천∼공주고속도로 서천 방향 부여1터널에서도 화물차 등 차량 3대가 부딪치기도 했다.

'대설경보' 보령 시간당 7㎝ 눈…충남서 차 사고도 잇따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