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남북과 경남, 충남북 등지서 발생한 댐 과다방류 피해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활동이 본격화됐다.

댐 과다방류 피해조사 본격화…옥천서 용역 착수보고회

환경부와 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는 25일 충북 옥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지난해 8월 발생한 댐 하류지역 수해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는 피해 지역별 수해 원인 조사협의회 위원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용역업체는 작년 8월 집중호우 때 금강, 섬진강, 황강, 남강 등에서 발생한 수해 원인을 조사하게 된다.

관련 댐은 섬진강댐, 주암댐, 동화댐, 용담댐, 대청댐, 합천댐, 남강댐이다.

홍수 피해 현황과 발생 원인, 개선 대책 등을 담은 용역 보고서는 앞으로 6개월 뒤 나오게 된다.

김재종 군수는 인사말에서 "댐 방류 상처는 아물지 않은 채 주민 몫으로 남아 있다"며 "중앙정부는 실질적 피해 배상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