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지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
먹방 유튜버 햄지/사잔=햄지 유튜브 캡처

먹방 유튜버 햄지/사잔=햄지 유튜브 캡처

구독자 53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먹방 유튜버 햄지(본명 함지형)가 "김치와 쌈은 한국음식"이라고 언급했다.

이러한 가운데 햄지는 중국 소속사로부터 계약해지를 통보받았다.

햄지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꾸미 비빔밥, 백김치 등의 먹방 영상을 게재했다.

하지만 돌연 이 영상을 시청하던 한국과 중국 네티즌 간 댓글 전쟁이 벌어졌다. 발단은 과거 '중국인들이 쌈 문화가 자신의 것이라고 우기는 영상을 보고 화가 났는데 쌈을 싸 먹는 영상을 올려 기쁘다'는 댓글에 햄지가 공감을 표시하는 '좋아요'를 눌렀다는 것부터 시작됐다.

중국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햄지가 해당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내용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에 중국 SNS 웨이보에서 한때 햄지가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했다. 그러자 이를 본 일부 중국인들은 햄지의 김치 관련 최근 먹방 영상에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햄지는 "저는 김치나 쌈이 당연히 우리나라(한국) 음식이라고 생각하고 그거 가지고 논쟁이 되는 거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하여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며 "중국인들도 한국에서 활동하기 위하여 중국 음식을 한국 음식이라고 말할 필요는 없다. 이 부분은 중국인들도 이해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햄지의 중국 소속사 '수시안'은 지난 17일 햄지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 소속사는 성명을 통해 "중국 대중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끼친 '햄지'의 모욕으로 본 회사는 오늘(17일)부터 모든 협력 관계를 공식적 종료하기로 했다"며 "햄지가 회사에 알리지 않고 중국 팬들에게 해를 가하는 댓글에 임의로 응답한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중국 팬들의 감정과 우리 회사의 신뢰에 큰 상처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