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인상·정년연장 요구…열차 운행은 지장 없어
일부 역 매표창구 축소·철도고객센터 안내 서비스 등 차질 우려
철도역 매표·상담·역무 담당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파업

한국철도(코레일) 자회사로 주요 역 매표와 주차 서비스, 광역철도 역무·철도고객센터 상담 업무 등을 맡는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조합이 11일 임금 인상과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열차 운행에 지장은 없지만, 전체 직원 1천820명 중 노조원이 1천182명이라 역 매표 서비스와 광역전철 역무 업무 등에 일부 차질이 우려된다.

이들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과 인천공항 간 셔틀버스 운행 업무도 맡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해외 입국자 수송 차질 우려가 있지만, 사측의 대체인력 투입으로 큰 불편은 없을 전망이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이날 코레일네트웍스 지부와 철도고객센터 지부 조합원들이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노조 간부 30여명은 지난 9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공공기관 임금 인상 가이드라인인 4.3%를 넘어 시중노임 단가 100%를 적용한 수준의 임금인상, 근속이 반영되도록 임금체계 개편,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정년 1년 연장과 추가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자회사 비정규직(무기계약직 및 기간제 계약직) 임금은 코레일의 44.7% 수준이며, 자회사 정규직은 75%가량 임금 수준으로 자회사 내에서도 심한 차별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레일과 철도노조는 지난해 위탁업무를 하는 자회사의 경우 올해 위탁비를 설계할 때 시중노임 단가 100%를 적용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했다"며 "코레일과 계약에 따른 위탁비 규모가 100억원으로 추정되며, 이를 비정규직 임금인상분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측은 기획재정부 예산편성 지침과 정년 연장에 대한 이사회 부결 결정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다.

노조는 "지난 7월부터 사측과 교섭을 이어갔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최근 중앙노동위원회 조정도 무산되면서 총파업 투쟁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후 1시 대전역 동광장에서 '코레일 자회사 비정규직 총파업 출정식'을 하고 총력투쟁을 다짐한다.

코레일네트웍스는 노조가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전국 역 매표창구 운영을 현재 48개에서 23개로, 광역전철역 근무 인력을 801명에서 277명으로 각각 줄였다.

콜센터는 자동응답 전화(ARS)로 전환했다.

사측 관계자는 "사무직 인력과 비노조원 등을 투입해 업무 차질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