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학진흥원은 오는 7일 세계기록유산을 관람할 수 있는 전시체험관 문을 연다고 3일 밝혔다.

한국국학진흥원 전시체험관 7일 개장…세계기록유산 관람

세계기록유산 전시체험관은 국학진흥원에서 소장한 세계기록유산을 보관·전시하기 위해 문화재청과 경북도, 안동시 재원으로 지난해 12월 완공했다.

유교책판과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국학진흥원은 많은 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나 이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그동안 수장시설을 비공개 운영해왔다.

이에 기록유산 보관을 위한 공간을 확보하고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체험관을 구축했다.

전시체험관 지하 1층에 현판 전문 수장고, 1층에 유교책판을 전시하는 개방형 수장고가 들어섰다.

2층에 현판을 관람할 수 있는 개방형 수장고와 진흥원 보유 세계기록유산을 전시하는 공간이 마련됐다.

국학진흥원 관계자는 "전시체험관 조성으로 국민들이 편리하게 세계기록유산 실물을 대면하게 됐다"며 "향후 증강·가상현실 체험관을 구축하면 세계기록유산 가치와 의미를 공유하는 장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체험관 개관 행사는 7일 오전 10시 국학진흥원 대강당과 앞뜰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