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날 하루 전 야철 만드는 전통 과정 재현
통합 창원시 10돌·시민의 날 기념…야철제례 거행

경남 창원시가 통합시 출범 10돌과 7월 1일 제10회 시민의 날을 앞두고 쇠를 다루는 전통을 되살렸다.

창원시는 30일 오후 성산구 성산패총에서 제29회 야철 제례를 거행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제철·중공업 관련 기업체 직원들이 부싯돌로 불을 붙이면서 제례를 시작했다.

이들은 공들여 만든 쇳물을 헌납하는 과정을 재현했다.

허성무 시장은 초헌관, 창원시민 대표들은 제관으로 참여했다.

창원시는 삼한 시대 질 좋은 철을 생산해 중국, 일본에까지 수출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정도로 철과 관련이 깊은 도시다
지금도 기계·금속 등 쇠를 주재료로 하는 중공업 기업이 많아 그 전통을 이어간다.

창원시는 이런 역사적 사실을 되새기려 1992년부터 야철 제례를 매년 거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