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에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진 29일 오후 광주 북구청 앞 도로에 점심시간을 맞아 밖으로 나온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길을 건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광주·전남에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진 29일 오후 광주 북구청 앞 도로에 점심시간을 맞아 밖으로 나온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길을 건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9일 오후부터 제주도와 남해안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태풍급 비바람이 예상되자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국가적인 재난이 발생하거나 예상될 때, 예방·대응·수습을 위해 범 부처의 유기적 협조를 위해 설치되는 조직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비는 이날 오후부터 제주도와 전남 해안지방을 시작된 정체정선의 영향이 저녁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오는 30일 새벽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고 태풍급 강풍도 예보됐다.

현재 제주도와 전남 해안·흑산도·홍도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전국 대부분의 지방에 이날 밤 발효 예정으로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행정안전부는 이를 대비하기 위해 호우특보 발효지역 둔치주차장과 지하차도에 대한 출입통제 등 차량침수 방지를 위한 사전조치를 요청했다.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를 이용하는 경우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과 운영지침을 준수토록 했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옥외시설물 안전관리 등에 대한 대처계획도 중점 논의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하천 흐름을 방해하는 자재와 토사를 제거하고, 위험지역 공사장은 작업을 중지하며, 재해복구사업장에서는 침수방지 안전조치를 해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