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사동 행복주택 시범사업으로 '창작 레지던시' 추진
광주시·LH, 문화 콘텐츠 기업 종사자에게 주거 지원

광주시가 문화 콘텐츠 기업 종사자들에게 주거 공간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22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창작 레지던시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기관들은 시 공유 재산을 활용해 주거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입주자 모집, 지원시설 운영 등 역할을 분담하고 세부 논의를 위한 실무협의회도 운영한다.

특히 남구 사동 청년예술인 지원센터 부지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일자리 연계형 행복주택 건립사업 공모에 함께 참여하기로 했다.

이곳은 주변에 전일빌딩 245, 아시아문화전당, 음악산업진흥센터, 콘텐츠창업보육센터 등이 자리 잡아 광주시가 투자진흥지구로 지정했다.

LH는 행복주택을 건립해 주변 시세의 72% 수준으로 문화 콘텐츠 산업 종사자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입주자를 모집·선정하고 경영·창작활동을 지원할 공간을 운영한다.

광주에서는 3천319개 문화 콘텐츠 기업에서 1만2천여명이 종사하며 다수가 청년층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