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15일 서울 종로구의 독립·예술영화 상영관인 인디스페이스와 서울아트시네마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오 차관은 영화관 관계자들과 만나 "아직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영화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들이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시 극장을 활발하게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영화산업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영우 문체부 차관 "영화관 다시 찾을 수 있게 지원"

오 차관은 영화관을 돌아보며 관객 간 거리 유지를 위한 예매 시스템 현황(지그재그로 한 칸 띄워앉기), 마스크 착용, 출입자 증상 확인 여부 등 방역 지침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영화관 관계자들로부터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오영우 문체부 차관 "영화관 다시 찾을 수 있게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