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제주도 전역에 호우·강풍예비특보

26일과 27일 제주에 돌풍을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제주 내일 강풍에 많은 비…'벚꽃 떨어질라'

2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제주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27일까지 계속되겠다.

특히 26일 낮부터 27일 아침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산지와 남·동부지역의 경우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27일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로, 산지 등 많은 곳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26일 오후부터 육상에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전망했다.

제주도 전 해상에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현재 26일 오전을 기해 제주도 전역에 호우예비특보, 오후를 기해 강풍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궂은 날씨에도 기온은 평년보다 따뜻하겠다.

기상청은 따뜻한 남풍이 유입되면서 26일 기온이 평년보다 4∼6도 높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26일)과 모레 공항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가시거리가 짧아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기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