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비 소식…제주·남해안은 굵은 빗줄기

목요일인 26일 전국에 봄비가 내리겠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대기 하층의 강한 남서풍을 따라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26일 오전에 전라도와 경남, 제주 등에서 시작한 비는 오후에 서울·경기도, 충청도와 경북, 밤에 강원도로 점차 확대되겠다.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7일 그치겠으나 일부 동해안은 28일 아침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 50∼150㎜(제주도 산지 300㎜ 이상), 전라도와 경남(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외)은 30∼80㎜, 중부지방, 경북,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 10∼30㎜다.

특히 제주도는 2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사이, 남해안은 오후 3시부터 27일 오전 6시 사이에 굵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전역에는 26일 오전 호우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비가 내리더라도 낮에는 포근하겠다.

26일 전국의 아침 기온은 2∼13도, 낮 기온은 16∼22도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공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 때문에 가시거리가 짧아지면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항공 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겠다.

비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등급은 전국에서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영서, 세종, 충남, 충북, 대구는 오전에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수준을 보일 때가 있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