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9% 성장 예상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 5조원에 달할 듯
중국서도 건강기능식품 수요 늘어날 것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면역력 강화에 효능이 있는 건강기능식품이 주목받고 있다.

2일 시장조사업체 칸타에 따르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가 늘면서 올해 큰 폭의 성장이 전망된다.

칸타는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보수적으로 봐도 5~9%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건기식협회)가 추산한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전년보다 3.5% 커진 4조6000억원이었다.

올해 성장률이 지난해를 웃도는 5~9%를 보일 경우, 전체 시장 규모는 4조7000억~4조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과거에도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감염병으로 '대란'이 발생할 때마다 몸집을 키워왔다. 실제로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큰 성장을 했다.

칸타에 따르면 2009년 7월 신종플루 발생 전후 6개월을 비교한 결과, 홍삼 제품 구매액은 57% 급성장했다. 2015년 6월 메르스 발생 전후 7개월을 비교했을 때 비타민 등 건강기능식품 구매액도 15% 증가했다.

정부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농산물의 대중국 수출의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건강기능식품이 그 자리를 대신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중국에서 건강기능식품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 중국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자금·물류 지원과 긴급 판촉에 나설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