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겨울 최다 3.8㎝ 눈 쌓여
"충청·전라·제주 산지 많은 눈"
서울·내륙 대설주의보…경기·강원 일부 오늘밤 한파특보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서울과 일부 내륙 지역,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지에는 16일 밤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16일 오전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려 쌓인 눈(신적설)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오후 들어 대설주의보는 경기 하남·여주·포천 등, 강원 횡성·철원 등, 충남 공주·당진, 충북 청주·보은 등, 전북 진안·무주 등으로 확대됐다.

이날 오후 2시까지 서울 3.8㎝ 눈이 쌓여 올겨울 최다 적설량을 기록했다.

광주, 전북 전주·군산 등과 전남 영광·곡성 등,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되며 이날 오후 2시30분 현재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 전라도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다.

17일까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상 서부 내륙, 제주도에 눈이 오겠다.

서울은 이날 밤 눈이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17일 아침 눈이 다시 내리기 시작하겠다.

이날부터 17일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지에 10∼30㎝, 충청도와 전라도에 5∼10㎝(많은 곳 20㎝ 이상),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1∼5㎝, 서울·경기 남부, 강원도, 경상 서부 내륙 등에 1㎝ 내외다.

기상청은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오겠다"며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내륙 대설주의보…경기·강원 일부 오늘밤 한파특보

이날 오후 10시부터는 경기 연천·포천, 강원 철원·화천·산지에 한파주의보도 발효된다.

북서쪽에서 찬 대륙 고기압이 우리나라 쪽으로 확장해오며 기온이 차차 떨어져 오후부터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파주의보가 발표되지 않았지만 서울도 17일 아침 기온이 -6도로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서울의 예상 체감온도는 -11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