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서 3중 추돌사고…50대 음주 운전자 입건

서울 성북경찰서는 음주운전을 하다 3중 추돌사고를 낸 50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14일 오후 11시 20분께 서울 성북구 삼선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승용차를 몰다 신호등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며 멈춰 있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고 충격으로 피해 승용차가 앞 차량과 부딪치는 등 가해 차량 포함해 4대가 연쇄 추돌했고, 택시 승객 등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