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서 놀자"…영주 유아숲체험원 3월 개장

경북 영주 너랑나랑 유아숲체험원이 다음 달 중순 문을 연다.

14일 영주시에 따르면 아지동 청소년야영장 주변 2만㎡에 2억1천만원을 들여 2018년 11월 유아숲체험원을 완공했다.

지난해 개장 기간에는 어린이 7천121명이 이곳을 찾았다.

숲체험원 이름은 영주 소백산 붉은여우 캐릭터인 너랑과 나랑에서 따왔다.

생태탐방로 600여m를 따라 대롱대롱 놀이숲과 몰랑몰랑 놀이숲, 도담도담 모임터, 산들산들 놀이숲을 만들었다.

또 로프 종합놀이대, 원통 미끄럼틀, 통나무 모임터, 숲 소파, 목공놀이터, 흙 놀이터와 같은 시설을 설치했다.

대피소, 안전로프 난간, 보행 매트 등 안전·편의시설도 갖췄다.

시는 지난달 꿈꾸는 목공학교 사회적협동조합을 올해 숲체험원을 운영할 업체로 선정했다.

또 오는 17일부터 5일 동안 숲체험원을 이용할 유치원, 어린이집 등 단체를 모집한다.

이학모 산림녹지과장은 "숲 체험이 자라나는 아이 신체 발달 등에 큰 도움을 준다"며 "올해는 1만2천여명이 이용할 것으로 보고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