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평리조트 조성사업 사업시행자에 HJ매그놀리아용평호텔앤리조트
강원도,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특구 첫 민간사업자 지정

강원도는 '올림픽특구사업시행자 지정 평가위원회'에서 알펜시아·용평리조트지구 내 용평리조트 조성사업 사업시행자로 HJ매그놀리아용평호텔앤리조트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HJ매그놀리아용평호텔앤리조트는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수하리 일원(현 용평리조트) 563만2천㎡에 2022년까지 7천21억원을 투자해 사계절 관광시설을 확충한다.

올해 상반기부터 실시계획에 돌입,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할 수 있는 종합 리조트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용평리조트 측은 이번 사업으로 주변 자연환경과 어울리는 대중적이고 차별화된 리조트를 조성해 관광객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명실상부한 프리미엄 리조트로 변신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은 노후화된 용평콘도 8동 205세대를 25동 393세대의 콘도로, 빌라콘도 27동 416세대를 28동 620세대 규모 콘도로 재개발한다.

유휴 부지에 19동 822세대 규모의 신규 콘도미니엄을 건설하는 등 레저 문화시설을 확충한다.

용평리조트는 1975년 스키장을 개장한 이래로 골프장, 빙상장, 콘도미니엄 등을 확대한 종합 휴양시설로 자리매김했다.

개장한 지 45년이 지나 일부 낡은 시설에 대한 재개발 필요성이 꾸준히 검토돼왔다.

정일섭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특구사업시행자 지정은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특구 내 첫 번째 민간 사업시행자 지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올림픽 특구에 다양한 민간투자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도,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특구 첫 민간사업자 지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