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촬영 슈퍼 / 사진=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촬영 슈퍼 / 사진=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열풍에 서울시가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촬영지를 엮어 관광 코스로 개발한다.

13일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기존 '기생충' 촬영지 탐방 코스에 이어 봉준호 감독의 또다른 영화 '괴물', '살인의 추억', '옥자', '플란다스의 개' 촬영지를 엮어 관광 코스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의 주요 촬영지였던 마포구 '돼지쌀슈퍼', 종로구 자하문 터널 계단, 동작구 '스카이피자' 등으로 구성된 기생충 탐방 코스는 이미 지난해 12월 서울관광 홈페이지에 소개돼 조회 수 6만건을 돌파한 바 있다.

서울시는 봉준호 감독 팬 및 영화 전문가 등과 함께하는 팸투어도 기획하고 있다. 다른 유명 영화 속 서울 촬영지도 전문가와 함께하는 팸투어로 관광 코스화한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