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스카치위스키 수출 사상 최대
미국 시장이 1위
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지난해 영국 스카치위스키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12일 로이터통신, 더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국세청 집계 결과, 지난해 스카치위스키 수출액은 49억파운드(약 7조5068억원)로 전년 대비 4% 증가했다.

미국이 스카치위스키 최대 수출국이었다. 대미 수출은 전년 대비 2.8% 늘어난 11억파운드(약 1조6852억원)를 기록했다.

미국에서 싱글몰트위스키를 비롯한 일부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가 시행됐지만 최대 시장이 유지됐다. 앞서 미국은 유럽연합(EU)의 항공기 보조금을 사유로 지난해 10월부터 스카치위스키를 포함한 다양한 EU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미국을 포함한 북미 지역 수출은 13억파운드(1조9916억원)로 1.9% 늘었다. 유럽 지역 수출은 5.4% 증가한 15억파운드(약 2조2980억원)를 기록했다. 대만과 인도 수출이 각각 22%, 19.7% 급증해 신규 수출 시장으로 주목을 받게 됐다.

다만 스카치위스키 업계는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고율 관세 부과가 시행되면서 향후 수출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대미 위스키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분의 1가량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