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를 배경으로 한 고전소설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문학관이 문을 열었다.

'남원 배경 고전소설이 한눈에'…고전소설 문학관 개관

남원시는 11일 향단로 남원고전소설문학관에서 문학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국비 4억원과 지방비 12억원 등 총 16억원이 투입된 문학관은 1940년대 목조 한옥을 리모델링해 연면적 206.48㎡규모로 조성됐다.

남원은 판소리 일곱마당 중 춘향가·흥보가·변강쇠타령의 배경지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 소설인 금오신화에 수록된 만복사저포기와 최척전·홍도전 등 풍부한 고전소설 자원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남원시는 한국 고전문학의 산실인 남원의 정체성을 견고히 하고자 2017년부터 문학관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문학관은 고전소설의 내용을 자연스럽고 흥미롭게 접할 수 있게 전시실을 중심으로 교육실, 연구실, 사무실, 수장고 등으로 조성됐다.

허태영 부시장은 "문학관 개관으로 '고전문학의 도시 남원'이란 새로운 이미지를 구축하게 됐다"면서 "이 공간이 남원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학관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과 설·추석 당일에는 휴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