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문화상에 박희병·김정한·박정자·조동우

재단법인 3·1문화재단(이사장 김기영)은 제61회 3·1문화상 수상자로 박희병 서울대 교수, 김정한 고등과학원 교수, 연극배우 박정자 씨, 조동우 포항공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학술상 인문·사회과학 부문 수상자인 박희병 교수는 조선시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 회화와 서예 작품을 집대성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을 저술했다.

이 저작은 한국학 연구의 높은 수준을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정한 교수는 학술상 자연과학 부문 수상자다.

그는 조합론과 전산수학 분야의 오랜 난제를 해결하고, 그래프 분야 문제 해결책을 지속해서 제시했다.

예술상을 받는 박정자 씨는 연극 200여 편에 출연해 인간의 다양한 가치를 일깨우고, 후배 연극인과 예술인을 위한 예술인복지법 탄생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동우 교수는 조직 특이적 바이오 잉크를 개발해 3D 조직·장기 프린팅 기술에 적용한 연구 성과 덕분에 기술·공학상 수상자가 됐다.

3·1문화상은 3·1정신을 이어받아 조국 문화 향상과 산업 발전을 권장하자는 취지로 1960년 만들어졌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억원과 상패, 휘장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3월 1일 오전 10시 마포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