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박물관서 '유희스카' 공연…특별전 무료 개방
서울·과천·덕수궁·청주 국립현대미술관도 무료

설 명절을 맞아 전국 국립박물관·미술관에서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즐길거리를 마련한다.

21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24∼27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한국의 전통장단과 외국 음악이 신명나게 어우러지는 '설 놀이판 각자의 리듬: 유희스카'가 열린다.

유희스카는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와 '연희컴퍼니 유희'가 함께 만든 공연팀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설 연휴에 유료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과 '핀란드 디자인' 전시장을 무료 개방한다.

다만 설인 25일에는 박물관이 문을 닫는다.

전국 국립박물관·미술관에서 풍성한 설 연휴를(종합)

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의 13개 지방 국립박물관에서는 설음식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특별공연, 가족영화 상영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설 명절 한복을 입은 관람객들에게 기념품을 주는 행사(광주·전주·공주)와 하얀 쥐의 해를 기념해 쥐 저금통을 나눠주는 행사(진주)도 진행한다.

서울 종로구 경복궁 내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온 가족이 즐기는 '경자년 설맞이 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설 차례상, 세배 등 우리 고유의 설맞이 풍습을 알아보고, 제기차기, 투호 등 민속놀이와 전통 연, 한지 제기, 쥐띠 한지접시, 장신구 만들기 등 전통문화를 체험한다.

한복을 입은 관람객이 행사 참여 인증사진을 누리소통망(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는 '오늘의 한복 상'과 어린이 민속놀이 가상현실(VR)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전국 국립박물관·미술관에서 풍성한 설 연휴를(종합)

서울 용산 국립한글박물관에선 설 연휴를 맞아 음악공연 '음·소·음(音·小·音, Sound little Sound)'을 연다.

피리, 생황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박지하와 프랑스 소리예술가 해미 클레멘세비츠가 국악기와 다양한 악기의 소리를 활용한 창작음악을 선보인다.

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의 국립현대미술관에선 설 연휴 기간 무료 관람한다.

쥐띠 방문객에게 국립현대미술관 통합초대권(2매)을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증정하는 '2020 미술로 새해 쥐띠 모여라' 행사도 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설 연휴 문화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가족, 이웃들과 함께 더욱 풍성한 설 명절을 보내고, 박물관과 미술관이 국민들의 일상 속에서 다양한 문화를 누리는 즐거운 공간으로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