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에서만 듣던 '브로콜리너마저' 대표곡, 음원으로 만난다

밴드 브로콜리너마저가 공연에서만 선보인 대표곡의 편곡 버전이 싱글로 발매된다.

소속사 스튜디오브로콜리는 이들이 각종 공연에서 부른 편곡 버전 노래를 음원으로 내놓는 '비-사이드'(B-SIDE) 프로젝트 일환으로 첫 싱글 '비-사이드 파트 1'을 15일 오후 6시 발매한다고 이날 밝혔다.

브로콜리너마저가 2008년 발표한 정규 1집 수록곡 '유자차'와 '편지'를 편곡해 담았다.

발매를 기념해 다음 달 21일 마포구 웨스트브릿지 with KT 5G에서 동명 공연도 개최할 예정이다.

덕원(보컬·베이스), 잔디(키보드), 류지(보컬·드럼), 향기(기타)로 구성된 브로콜리너마저는 2007년 첫 EP '앵콜요청금지'로 데뷔했다.

'보편적인 노래', '이웃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사랑한다는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 '잔인한 사월' 등 참신하면서도 청춘의 상실감을 위로하는 노랫말이 특징인 곡을 발표해 인디 신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