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아이돌 편중·일부 한류스타 탈선이 성장 위협요인으로 작용"
BTS 열풍 '한류팬 1억명 시대' 눈앞…'먹방'까지 확대된 한류

방탄소년단(BTS) 등 K-팝 아이돌그룹 열풍에 힘입어 '지구촌 한류팬 1억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14일 외교통상부 산하 공공외교 전문기관인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근)이 세계 112개국 한류 관련 정보를 수록해 발간한 '2019 지구촌 한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현재 전 세계 한류 동호회 회원은 9천932만명으로 전년의 8천919만명보다 11% 증가했다.

대륙별로 보면 유럽이 660만여명에서 1천504만여명으로 무려 128% 늘어나며 성장폭이 가장 컸다.

아프리카·중동이 23만여명에서 32만여명으로 39.1%, 아메리카가 1천185만여명에서 1천215만여명으로 2.53%, 아시아·대양주는 7천60만여명에서 7천181만여명으로 1.71% 각각 증가했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나라는 러시아로 298만명에서 1천161만명으로 290%나 늘어나 전체 증가분의 85%(863만명)를 차지했다.

대부분 나라에서 한류는 BTS 등 K-팝 그룹을 핵심 원동력으로 해서 확산됐으며, 여기에 K-드라마도 한류 전파에 한몫을 했다고 국제교류재단은 설명했다.

BTS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상을 받았으며, 미국 타임지로부터 2019년 인물 4위로 선정된 바 있다.

유튜브·넷플릭스·사회적네트워킹서비스(SNS) 등 한류 콘텐츠의 유통·소비 경로가 전 세계적으로 확장된 데다, 영화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도 한류 바람의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최근 한류는 K팝·K드라마 중심에서 웹툰·패션·화장품·먹방(음식을 먹는 방송)·관광 등 일상 영역까지 파고든 것으로 분석됐다.

BTS 열풍 '한류팬 1억명 시대' 눈앞…'먹방'까지 확대된 한류

그렇지만 BTS나 트와이스 등 특정 그룹으로의 편중 심화와 빅뱅 전 멤버 승리의 클럽 버닝썬 사태·가수 정준영 구속·박유천 마약 의혹 등 한류 스타들의 도덕적 타락,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일본의 혐한류(嫌韓流·한류 혐오감) 등이 한류 성장에 장애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국국제교류재단은 지적했다.

이근 이사장은 "한류는 대한민국 소프트파워(국가의 문화·지식 등을 기반으로 한 영향력)의 리더 역할을 할 정도로 공공외교의 중요한 자산"이라며 "따라서 한류성장에 위협요인이 되는 문제들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체계적인 위기관리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