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10시까지…카운트다운·공연·길놀이·떡국나눔 등 다채

2019년 해넘이와 2020년 해맞이 행사가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일대에서 열렸다.

경기도는 31일 오후 10시 경기문화재단 주관으로 '2019-2020 남한산성 해넘이·해맞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서 경기도 해넘이·해맞이 행사(종합)

남한산성 남문주차장, 수어장대, 전통공원 일원을 주 무대로 하는 이번 행사는 이날 1부 해넘이 행사를 시작으로, 다음날이자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2부 해맞이, 3부 각종 공연까지 이어진다.

1부 행사인 '아듀 2019 해넘이 콘서트'에는 가수 여행스케치와 서영은, 박승화(유리상자), 이한철 밴드 등이 출연했으며, 이 밖에도 사물놀이와 국악 등 다채로운 공연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자정이 임박한 오후 11시 50분께부터는 대북 연주 등으로 꾸며진 카운트다운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시민들은 대형 LED 전광판에 뜬 카운트다운 신호에 맞춰 숫자를 거꾸로 세어가면서 올 한 해를 마무리하고, 우렁찬 환호로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이했다.

1부 행사는 카운트다운 퍼포먼스에 이어 멀티미디어 쇼와 색소폰 연주 등으로 화려하게 마무리됐다.

이튿날이자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6시 수어장대에서는 2부 행사인 해맞이가 진행된다.

이곳에서는 새해 소원을 적어보는 '소원지 쓰기'와 복을 비는 민속놀이인 '터 밟기', 서예가 김기상의 '휘호 쓰기' 이벤트 등이 열린다.

더불어 광주시립 광지원농악단의 길놀이가 오전 6시 30분 전통공원에서 수어장대까지 1시간 동안 펼쳐진다.

마지막 3부는 오전 8시 30분 대북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광주시 오페라단의 성악공연, 청소년무용단의 전통 무용공연으로 꾸며진다.

행사는 떡국을 나눠 먹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해넘이·해맞이 행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신동헌 광주시장, 지역 국회의원, 지방의원 등을 비롯해 3천여 명의 도민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제야 행사를 1999년 이후 파주 임진각에서 개최했으나,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의 문제로 남한산성으로 개최 장소를 변경했다.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서 경기도 해넘이·해맞이 행사(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