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성, 신문예 100호 특집대담…발행인 지은경 "문학 호응 못얻으면 문인 책임"

소설가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는 노벨문학상을 문학성 자체보다 영향력 있는 강대국 간 정치적 안배로 결정하는 상으로 규정하면서 우리 문인들이 수상에 과도하게 집착할 필요는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소설 전집 발간을 앞둔 정 교수는 최근 출간된 격월간 문예지 '신문예' 100호 특집 대담에서 "노벨문학상에 대해 신경과민일 필요는 없다"면서 "노벨문학상은 지역과 언어와 국가와 대륙과 인종에 의해 안배되는 문학상이다.

선진강국들만의 잔치"라고 주장했다.

"노벨문학상, 문학성보다 국가·인종 등 정치적 안배로 결정"(종합)

그는 톨스토이, 마크 트웨인, 카프카, 에밀 졸라, 마르셀 프루스트, 앙드레 말로 등 대문호가 노벨상을 받지 못했고, 사르트르는 수상을 거부한 사례 등을 들어 "세계문학사는 노벨문학상과 무관하게 쓰이고 있다"면서 "노벨문학상이 없어도 세계문학사는 별다른 차이 없이 제대로 쓰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노벨상의 변질이 심해 미국 대중가수 밥 딜런이 수상했고, 문학자 아닌 철학자 베르그송이나 버트런드 러셀이 수상한 해도 있고, 처칠은 정치인이지만 문학상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노벨문학상 종신심사위원 남편이 다수 여성을 성추행한 사건도 언급했다.

정 교수는 한국문학이 세계와 소통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론으로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 번역자 양성, 우리 작가들의 문학 선진국 상주를 통한 세계적 문인들과 친교 확대, 스웨덴, 미국 등 선진국 출판사를 통한 작품 출간 등을 예시했다.

한편 신문예 발행인인 지은경 시인은 100호 출간에 부친 권두 에세이에서 "살기 힘들 때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으며, 만약 문학이 사회적 호응을 얻지 못한다면 문인의 책임"이라며 "치열한 작가정신으로 독자의 반응을 끌어내는 작품을 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 시인은 "문학이 사랑을 바탕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관용의 길을 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