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지휘자 정명훈 포스코 송년음악회 지휘

포스코는 14일 오후 7시 경북 포항 효자아트홀에서 세계적 지휘자 정명훈씨를 초청해 송년음악회를 한다.

올해 '기업시민 포스코 문화콘서트'의 마지막 행사인 이번 공연에서 정명훈씨가 피아노와 지휘, 후미아키 미우라씨가 바이올린, 이승원씨가 비올라, 송영훈씨가 첼로, 성민제씨가 더블베이스를 맡는다.

출연진은 1시간 20분간 브람스 피아노 3중주 1번 B장조 작품번호 8번, 슈베르트 피아노 5중주 송어를 연주한다.

정명훈씨는 미국 매네스 음대와 줄리아드 음악원을 졸업한 뒤 세계 각지에서 수석지휘자와 음악감독으로 활약했다.

한국에선 2006년부터 10년간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 활동하며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 반열에 올려놓는 데 이바지했다.

포스코는 6일까지 회사 웹사이트(www.posco.co.kr)에 무료 초대권을 신청하면 추첨해 나눠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