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제작진 기소에 "결과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
엠넷 "이른 시일 내 아이즈원·엑스원 향후 계획 발표"

엠넷이 '프로듀스 101' 시리즈 제작진이 구속기소되자 "이른 시일 내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프로듀스 101' 시리즈 시즌3인 '프로듀스 48', 엑스원은 시즌4인 '프로듀스 엑스(X) 101'을 통해 탄생한 그룹이다.

엠넷은 3일 "당사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시청자와 팬 여러분들 및 연습생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재 수사에 성실한 자세로 협조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보상안과 쇄신대책 및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만, 아무 잘못 없는 아티스트들과 연습생들에게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려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엠넷 "이른 시일 내 아이즈원·엑스원 향후 계획 발표"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프로그램을 담당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를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보조PD 이모 씨는 같은 혐의로, 기획사 임직원 5명은 배임증재,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안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안 PD는 지난해부터 연예기획사들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있다.

검찰은 안 PD 등이 조작을 시인한 시즌 3·4를 포함해 '프로듀스 101' 전 시즌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즌1으로 탄생한 아이오아이, 시즌2 워너원은 이미 프로젝트 활동을 마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