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월드컵 당시 호흡 맞춘 히딩크·박항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02년 월드컵 당시 호흡 맞춘 히딩크·박항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거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이 사상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13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와 베트남 체육계에 따르면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국 U-22 대표팀이 오는 9월 8일 맞붙는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4강 신화를 쓴 2002 월드컵 당시 감독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각각 다른 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아 처음으로 대결하는 것이다.

이번 경기는 중국 축구협회가 제안하고 베트남 축구협회가 흔쾌히 수용하면서 성사됐다.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앞둔 평가전 성격이다.

AFC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최종 관문이다. 16개국이 겨루는 본선에서 일본을 제외한 상위 3개국에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박항서호로서는 이번 친선경기가 오는 11월 필리핀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SEA)게임을 앞두고 기량을 점검할 수 있는 계기이기도 하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이번 SEA 게임에서 60년 만의 첫 우승을 노린다.

박 감독은 지난해 9월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히딩크 감독에게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저는 베트남 감독이니 중국과 만나도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히딩크 감독과의 맞대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